현대차 코나EV, 또 리콜…‘화재 결함’ 이어 이번엔 ‘브레이크 먹통’

국토교통부는 현대기아차가 판매한 차량 5만2943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되어 리콜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리콜 대상은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3만2343대(2018년 5월~2020년 11월), 코나 하이브리드 8382대(2019년 8월~2020년 11월), 넥쏘 1만139대(2018년 1월~2020년 11월), 기아차 쏘울 EV 1895대(2019년 2월~2020년 11월) 등 5만2759대이다.해당 차량은 전동식 브레이크 시스템의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브레이크 경고등 점등 시 브레이크 페달이 무거워져 제동이 제대로 되지 않을 가능성

에 발행했습니다
신화섭(으)로 분류되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