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듀! SM3 Z.E.”…르노삼성, 조에·트위지로 혁신 이어간다

지난 2013년 출시된 국내 최초 준중형 전기세단 ‘SM3 Z.E.’가 이달을 마지막으로 판매를 종료한다.SM3 Z.E.는 출시 당시 1회 충전 주행 거리가 135km에 불과했지만, 2018년형 모델에서 213km로 확장됐다. 특히, 정부 보조금 지원을 받을 경우 2000만원 전후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 가능해 법인 전기차로 인기를 끌었다. 대표적으로 LG화학을 비롯한 LG그룹에서 업무용 차량으로 사용됐고, 서울 및 제주도에서 전기 택시로 활용됐다. 2014년에는 씨티카와 함께 전기차 카쉐어링 용도로도 도입됐

에 발행했습니다
신화섭(으)로 분류되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