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80·GV80·아반떼,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3년 연속 수상 기대↑’

현대차 아반떼(미국명 엘란트라)와 제네시스 G80, GV80 등이 ‘2021 북미 올해의 차(NACOTY)’ 최종 후보에 올랐다. 승용차, SUV, 픽업트럭 등 각 부문에 3개 차종이 최종 후보로 발표됐으며, 승용차 부문은 닛산 센트라, SUV 부문은 포드 머스탱 마하-E와 랜드로버 디펜더 등이 경쟁자로 선출됐다. 트럭 부문은 포드 F-150, 지프 글래디에이터, 램 1500 TRX가 트로피를 놓고 다툰다. 현대기아차는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5년 연속 이름을 올렸다. 특히 올해는 최종 후보 명단 9개 차

에 발행했습니다
박홍준(으)로 분류되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