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의 MG] ‘현대차는 BTS, 쌍용차는 임영웅’…자동차, 음악 차트를 달리다

음악은 국적과 성별, 나이 등을 뛰어넘는 최고의 커뮤니케이션 도구다. 가사를 몰라도 리듬 만으로 그 감정을 충분히 느낄 수 있다. 자동차 업계도 이 음악의 매력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유명 아티스트를 섭외해 콜라보레이션 음반을 발표하거나 뮤직비디오를 찍는다. 그 속에 녹아든 브랜드 철학과 메시지는 때때로 광고보다 더 큰 효과를 불러일으킨다.#현대차 X BTS – IONIQ: I'm on it“새로운 만남들은 나를 충전해”현대차와 BTS가 선보인 브랜드 음원 ‘아이오닉 아임 온 잇(IONIQ:

에 발행했습니다
박홍준(으)로 분류되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