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첩첩산중’ 쌍용차, 연체 대출금 3100억원 이상

쌍용차가 갚지 못한 대출원금이 약 31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가 22일 공시한 내용에 따르면, 회사는 우리은행 75억원, 산업은행 900억원 등 대출금을 연체했다. 이와 함께 법원에 기업회생 절차를 신청함에 따라 JP모건 400억원, 우리은행 175억원, 산업은행 1000억원 등 대출금이 ‘기한이익 상실’로 처리됐다. 기한이익 상실이란 채권자(은행)가 대출 기한을 기다리지 않고 즉시 채무 이행을 청구하는 것으로, 채무자(쌍용차)의 신용도에 문제가 발생해 만기 이전 대출금을 회수하는 것을 뜻한다

에 발행했습니다
신화섭(으)로 분류되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