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조, “고용 보장된 회생절차 지지”…금속노조와는 ‘선긋기’

쌍용차 노조가 법정관리 신청에 대한 지지와 관심을 호소했다. 사태에 대한 유감과 사과도 표명했다.쌍용차 노조는 23일 정일권 위원장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고용 보장을 위한 사측의 회생개시 보류신청(ARS제도)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대주주의 책임있는 태도를 비롯해 정부와 채권단의 지원도 촉구했다. 노조는 “총 고용을 지키기 위한 결단으로 ARS 제도를 제출한 것에 동의한다”며 “해고자 전원 복직이 전개된 2020년에 다시 회생절차를 밟는 것에 대해 반성하고 자숙한다”고 밝혔다. 11년 연

에 발행했습니다
박홍준(으)로 분류되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매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