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랜드로버, “폭스바겐이 우리 오프로드 기술 베꼈다”…특허 침해 조사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재규어랜드로버의 특허 침해 혐의를 받고 있는 폭스바겐그룹을 조사한다.재규어랜드로버는 지난 11월 폭스바겐그룹은 ITC에 제소한 바 있다. 폭스바겐그룹 SUV 라인업에 적용된 주행 모드가 자사의 전자식 지형 반응 시스템 ‘터레인 리스폰스’ 특허를 침해했다는 이유다. 문제가 된 터레인 리스폰스는 지형에 따라 엔진, 변속기, 서스펜션, 브레이크 응답성 등을 유동적으로 바꾸고, 이를 통해 오프로드 주파 능력을 높이는 기술이다. 재규어랜드로버는 해당 기술이 경쟁사와는 차별화된 브랜드만의 특

에 발행했습니다
박홍준(으)로 분류되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매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