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일단 2개월은 벌었다…법원, ARS프로그램 수용

법원이 쌍용차가 제출한 회생절차(법정 관리) 개시 여부 보류 신청서(ARS 프로그램)을 받아들였다. 이에 따라 쌍용차는 당분간 대출금 상환 압박 없이 경영정상화에 전력투구할 방침이다.서울회생법원은 28일 쌍용차가 제출한 ARS 프로그램 신청을 받아들였다. 일명 자율 구조조정 지원이라 불리는 ARS 프로그램은 회생절차 개시를 보류하고 채권자들과 채무자 사이의 자율적 구조조정 협의를 할 기회를 준다.쌍용차는 내년 2월 28일까지 대출 상환 압박 없이 영업을 이어가며 채권자들과 합의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쌍용차는 2개월 동안 채권자 및

에 발행했습니다
신화섭(으)로 분류되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